Hyun Hong   WORKS. EXHIBITION VIEW. ARCHIVE. EXHIBITION. CV. CONTACT. TEXTS IN KOREAN.

 

 

Kim & Hong third show / kimi art

Leaks / kimi art

Kim & Hong second show / Gallery lux

Kim & Hong first show / Art space J

A better place to kiss you / kimi art

Asian express / Daegu photo biennale 2016.

Double dots / Gallery meme.

Not architectural photo but photographic architecture / Thetexasproject.

Breathing house project 2 - Thinking / Kimi art.

B side / TheTexasproject.

Modern times 4 - Jingle Jingle / Kimi Art.

Good, Bad and Ugly / 24-5 Maehyang-dong Suwon.

We all in Truth. The light and Modern times / Alejandro Gallery, Barcelona.

15 Shelters  / TheTexasproject.

Modern times 3 - Gloomy Rhythms / Gallery Dos.

Epoche / Kimi art.

Light on Piece / Kips gallery Seoul.

Masters of Letters / Bermondsey  Project Space, London.  

Mlitt, Glasgow school of art / Light house, Glasgow.

Masters of Letters  / Mackintosh building. Glasgow.

 

 

 

 

 

 

 

 

 

작품의 배후는 늘 불온하고 불안하다. 작가의 학력과 이력과 명성과 가족력과 인맥과 이론과 평론과 유행이 항상 그 배경에 있다.  보드리야르가 <예술의 음모>에서 거론했듯 예술은 예술계의 회로안에서만 존재하며 그 양상은 사실상 공모이며 음모이다. 작품은 허약하기 짝이 없어서, 그 작업 자체로만 보여지기 힘들다. 결과, 대중은 좋은 작업을 보기 원하는 것이 아니라 유명한 작업을 보길 원한다. 대부분의 예술애호가나 컬렉터 역시 마찬가지다. 소장의 가치는 유명세에 영향을 받는다.

작가들은 어떨까? 남의 언어뒤에 비겁하게 숨어서 안위하고 있지 않나 스스로 반문해 봐야 한다. 도록의 유명 평론가의 작품 해석으로 마치 자기 작업의 가치가 상승하고 의미가 귀결된다는 착각은 하고 있지 않은가? 일종의 상승작용을 내심 원하고 있지는 않은가? 작업이 자기언어가 아닌 남의 언어에 의지하고 있지는 않은가? 작가는 실로 자기 평론의 글을 이해는 하고나 있는 것인가?

작가는 자기 작업을 담보로 너무 많은 양의 전당을 요구하고, 평단는 너무 후하게 보증을 서주며,  기관은 장부를 조작하고, 저널과 전시공간은 돈을 세는 재미에 빠져있다.

지난 3년간의 더텍사스프로젝트의 전시들은 작가와 관객과 평단과 저널에 대한 일종의 실험과도 같은 것이었다. 작가는 주목받지 못하는 이 열악한 공간에서 자신의 작품을 아무런 포장없이 민낯으로 관객에게 보여줘야 했고, 대중은 생전 처음 와봤을수도 있는 사창가로 작품을 보러 와야 했으며, 평론과 저널은 뭔가 다른 틀을 만들어 설명하느냐 좀 귀찮았을 수도 있었겠다.

뮤지엄도 좋고, 갤러리도 좋고. 대안공간도 좋다. 허나 이미 있는 것는 것들에 대한 권위와 진부와 답보에 대한 반응과 대응이 예술의 주요 태도라면 이 공간에서의 전시들은 더욱 좋다. 훌륭한 예술은 어느 곳에서든 존재한다. 아름다운 꽃은 꼭 화단에서만 피는 것은 아니다. 폐관하는 순간까지 관심과 격려를 부탁드린다.

더텍사스프로젝트 페관 릴레이 4번째 전시는 <건축에 대한 사진의 몇가지 입장>이다.단순히 건축사진을 만들어 놓고 건축사진이 아니라고 우기는 건 넌센스다. 건축사진을 비하하는 것이 아니다. 자신의 작업이 건축사진인지 아니면 다른 접근인지 구분 못하는 것이 문제다.

건축가들이 재료 건축을 하는 사람들이라면 사진작가들은 시각 건축을 하는 사람들이다. 물리적 재료를 시각적 구성으로 전환해야하고, 자기 이야기로 마감을 해야한다. 그리고 완성된 사진안에서 감상의 동선을 만들어 낼줄 알아야 한다. 대상을 사진으로 변환한다는 것은 단순하게 촬영을 했다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구성과 전달에 있어 나름 개인들의 감각 플레이를 필요로 한다는 것이다. 쉬운 것이 아니다. 

그간 건축에 대한 다양한 작업들이 있어 왔다. 작가들이 대상(건축)과 어떠한 관계식을 설정하고 있는지 어떠한 입장을 가지고 접근해 왔는지, 한번 모아봤다. 최소한 이곳에 있는 작가들은 건축사진이 아니라 사진건축이다. 작가노트를 잘 읽어주시길 바란다 / 현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