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 Hong   WORKS. EXHIBITION VIEW. ARCHIVE. EXHIBITION. CV. CONTACT. TEXTS IN KOREAN.

 

 

작가노트 /

모던타임즈 2 / 작가노트.

사디즘 / 작가노트.

모던타임즈 3 / 작가노트.

점과 점들 / 작가노트.

모던타임즈 4 / 작가노트.

키쓰하기 좋은 곳 / 작가노트

포토그라픽 룩 1 / 작가노트.

포토그라픽 룩 2 / 작가노트.

리크스 / 작가노트.

포토그라픽 룩 3 / 작가노트

 

그 외 /

나에게 사진은 어떠한 의미인가.

모던타임즈 1 / 전시서문.

모던타임즈 3 / 전시서문.

로스트 서머 (김진호 작가) 전시서문.

아파트먼트 (김규식 작가 ) 전시서문.

신이 내리다 (김규식 작가) 전시서문.

복제의 즐거움(김규식 작가) 전시서문.

형, 또 다름 형 (이은종 작가) 전시서문.

인상주의와 포토샵.

인상주의 화가 3인의 시선.

노출과 존 시스템.

고종석 글 중에서.

어머니를 기억하며.

먼꿈.

디자인 서울.

내 친구들과 나티.

메릴 스트립과 수애.

조카 은영에게.

창훈형 홈페이지 중에서.

내가 좋아하는 시 한편.

이방인의 방/김용민.

흑백을 묻다/김현호.

모던타임즈 작가 현홍/ 박대용.

작업을 한다은 것은.

텔 미 유어 스토리.

더텍사스프로젝트 전시서문.

봄.

89학번.

책을 읽는다는 것은.

언젠가 닥칠 일.

대상'과 '대상에 대한 인식' 사이에는 둘을 이어 주는, 공통의 끈이 존재하기 마련입니다.

다소 개인차가 있긴 하겠지만, '일반'이나 '보편', '약속' 등으로 불리는 관계성이 둘 사이에서 긴장하고 있는 것이죠. 그리고, 의도적으로 그 관계성을 교차시키거나 아예 끊어버리는 것은, 흔히 예술작품에서 볼 수 있는 '낯설게 하기'나 '새롭게 보기' 등의 시각장치가 됩니다. 제 생각이긴 하지만, 아무래도 그 방면의 일인자들은 사디스트일 것 같습니다.

 

그들은 신체의 부분, 부분을 우리가 생각하는 그것으로 생각하지 않습니다. 물컹 물컹하고 부드러운, 때로는 달콤한 사람의 살은 그들의 머릿속에서 이종동형의 새로운 사물들과 교차합니다. 인식의 일반에서 벗어나 신체를 사물화해 나가는 것이죠. 가학적이고 변태적인 행동들의 원인은 바로 그 인식의 차이에서 비롯됩니다.

대상의 교차편집은 자연히 사물들의 충돌로 이어지고, 사물에 묻어 있을 각각의 경험들 또한 서로 부딪치게 됩니다. 심리적인 충돌은 자연히 이상행동으로 나아갈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예술가와 사디스트들의 차이란 '다르게 보기'의 결과가 미적인 행위인가, 아니면 폭력적인 행위인가의 차이인것 같습니다.

 

사디스트의 '다르게 보기'의 시작은 무엇이었을까요. 그 누군가 그들도부터 부드러운 감성을 빼앗아버렸기 때문이 아닐까요.

살만큼이나 부드러운 감성, 그 감성이 가져다주는 애정의 경험..

저는 그들에게 인간적인 연민을 느낍니다. 거리의 노숙자들처럼 그들은 감성의, 애정의 노숙자이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