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 Hong   WORKS. EXHIBITION VIEW. ARCHIVE. EXHIBITION. CV. CONTACT. TEXTS IN KOREAN.

 

 

작가노트 /

모던타임즈 2 / 작가노트.

사디즘 / 작가노트.

모던타임즈 3 / 작가노트.

점과 점들 / 작가노트.

모던타임즈 4 / 작가노트.

키쓰하기 좋은 곳 / 작가노트

포토그라픽 룩 1 / 작가노트.

포토그라픽 룩 2 / 작가노트.

리크스 / 작가노트.

포토그라픽 룩 3 / 작가노트

 

그 외 /

나에게 사진은 어떠한 의미인가.

모던타임즈 1 / 전시서문.

모던타임즈 3 / 전시서문.

로스트 서머 (김진호 작가) 전시서문.

아파트먼트 (김규식 작가 ) 전시서문.

신이 내리다 (김규식 작가) 전시서문.

복제의 즐거움(김규식 작가) 전시서문.

형, 또 다름 형 (이은종 작가) 전시서문.

인상주의와 포토샵.

인상주의 화가 3인의 시선.

노출과 존 시스템.

고종석 글 중에서.

어머니를 기억하며.

먼꿈.

디자인 서울.

내 친구들과 나티.

메릴 스트립과 수애.

조카 은영에게.

창훈형 홈페이지 중에서.

내가 좋아하는 시 한편.

이방인의 방/김용민.

흑백을 묻다/김현호.

모던타임즈 작가 현홍/ 박대용.

작업을 한다은 것은.

텔 미 유어 스토리.

더텍사스프로젝트 전시서문.

봄.

89학번.

책을 읽는다는 것은.

언젠가 닥칠 일.

용민씨는 말이 참 느리다. 내가 아는 사람들 중 최고로 느리다.

그래서 다음과 같은 일이 일어난다. 그가 말하는 칸 칸에 내 생각들을 두서없이 쏙쏙 집어 넣게 되는 것...그가 말을 더듬을 땐, 나는 생각을 더듬는다.

재미있다.

 

이방인의 빈방, 홍승현 부분 발췌/김용민

 

보이는 세상은 너무나 커서 올곧게 볼 수 밖에 없는 개별자의 눈으로만 의견을 나눌 수 있다.

보이는 것이 전부는 아니라는 사실에 의심하는 개별자의 눈으로만 심증을 제시할 수 있다. 상반된 두 가지의 논제를 통하여 터무니없이 진행된 지식의 발전은 검증을 통해서 이루어졌다하겠지만 사실은 그렇게 믿는 것이다. 검증을 하였으니 과학은 적확하다는 것이 아니라 검증을 하였으니 과학이 적확하다는 사실을 믿는 것이다. 프로이트를 비롯하여 꿈을

증명하고자 하는 시도가 있었다. 꿈은 실증적이지 않다.  사례를 통하여 그 일관성을 유추해낼 뿐이다.물론 꿈도 구조화 되어있어서 풀어낼 수 있는 여지가 있다.

 

그런데 이런 현상이 현실에서도 등장하며 우리의 시선을 착각하도록 한다.

“버스 손잡이를 잡고 죽 늘어서 있는 사람들을 보면, 힘없이 널려있는 빨래들을 보는 것 같고 길을 가다 큰 빌딩을 쳐다 볼 때면, 사람들이 물건마냥 쌓여있는 것처럼 보인다.”(작가노트인용) 이제 연상하는 눈이 현대사회에 접착되었고 사물화의 충동을 의식하게 한다.

예전에 그러한 현상 혹은 그러한 대상을 본적이 없다면 재현할 수 없다.

 

단지 분할하고 쪼개어 이쪽저쪽으로 붙이고 접합하는 꼴이다. 요지는 ‘질문’이다. “왜 그런가?” 우리가 미래를 알 수 없는 것처럼 “이것이다.”라고 하는 답변은 중요한 것이 아니었다.

그렇게 보인 이유는 과거의 것이니, 시선을 통해 들어온 이미지의 연상은 과거로 소급되는 것이다. 인간의 시각과 심리는 시간에 연이어 있다. 시간의 틀에 걸려 헤어 나오지 못한다. 무엇 때문에 착각을 하게 되는지 무엇 때문에 실체와 착상을 구별하려고 하는지 ‘질문’을 하게 된다.

언뜻 그런 자신을 보게 될 때, 이미지 뒤에 숨어서 낚시질을 하는 것인지 모르겠다. 아니면 뜻밖의 우스개로 조우(遭遇)하고자 하는 태도는 아닌지 모르겠다. 물건으로 보고 상품으로 보는 시각, 어쩌면 그렇게 보이는 것에 당혹스럽다기보다는그렇게 유도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콜라를 마시기 위해 자판기에 동전을 넣고 단추를 누르면 캔 콜라가 나온다. 어떠한 프로세스도 없는 작용의 메커니즘이다. 의식이 이러한 메커니즘에 사로잡힌바 되어 끌려가고 있지는 않은가. 아침 출근도장을 찍기 위해 누구나 지하철과 버스를 타고 누구나 할 것 없이 높이 솟은 빌딩 안으로 들어간다. 양복 입은 신사들, 해가 저물며 사무실 창문은 환하게 불이 켜진다.

밤바람과 함께 사람들은 그 속사정을 술과 함께 취하며 흐트러지지만 정작 그것을 바라보는 낯선 이의 시선을 의식하는 그들은 없다. 뭐, 정답은 없지 않은가.

반복과 복제, 그럴 수 있고 그럴 수 없기도 하고 한갓된 생각으로 예술의 권위에 무식의 일침으로 관심을 갖고 싶다. 삐딱한 생각 어처구니없는 개념. 그 하나는 인간의 자리가 비어있음이요, 그 다른 하나는 편집을 통한 실상의 사라짐이 아닌지.

 

2009. 8

 

용민씨에게 좀 미안한 말이지만, 이글이 무슨말을 하고 있는건지 잘 모르겠다. 나중에 한번 물어봐야겠다.

한가지 확실한 것은 평론을 할 때는 개인적인 인간관계는 접어야한다는 것이다. 그렇게 하지 않은면 이글처럼 글쓰는 이의 스탠스STANCE가 불분명해져, 하고자하는 말들을 이리 저리 비틀어 애기해야 하기 때문이다. 당연히 전달이 힘들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