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 Hong   WORKS. EXHIBITION VIEW. ARCHIVE. EXHIBITION. CV. CONTACT. TEXTS IN KOREAN.

 

 

작가노트 /

모던타임즈 2 / 작가노트.

사디즘 / 작가노트.

모던타임즈 3 / 작가노트.

점과 점들 / 작가노트.

모던타임즈 4 / 작가노트.

키쓰하기 좋은 곳 / 작가노트

포토그라픽 룩 1 / 작가노트.

포토그라픽 룩 2 / 작가노트.

리크스 / 작가노트.

포토그라픽 룩 3 / 작가노트

 

그 외 /

나에게 사진은 어떠한 의미인가.

모던타임즈 1 / 전시서문.

모던타임즈 3 / 전시서문.

로스트 서머 (김진호 작가) 전시서문.

아파트먼트 (김규식 작가 ) 전시서문.

신이 내리다 (김규식 작가) 전시서문.

복제의 즐거움(김규식 작가) 전시서문.

형, 또 다름 형 (이은종 작가) 전시서문.

인상주의와 포토샵.

인상주의 화가 3인의 시선.

노출과 존 시스템.

고종석 글 중에서.

어머니를 기억하며.

먼꿈.

디자인 서울.

내 친구들과 나티.

메릴 스트립과 수애.

조카 은영에게.

창훈형 홈페이지 중에서.

내가 좋아하는 시 한편.

이방인의 방/김용민.

흑백을 묻다/김현호.

모던타임즈 작가 현홍/ 박대용.

작업을 한다은 것은.

텔 미 유어 스토리.

더텍사스프로젝트 전시서문.

봄.

89학번.

책을 읽는다는 것은.

언젠가 닥칠 일.

박태용 기자는 연극연출을 공부했다고 했다. 지금은 한 인터넷 회사에서 작가관련 기사를 쓰고 있다.

나는 그가 하루 빨리 연극으로 발길을 돌렸으면 하는 바람이다.

우리나라는 산업이든 문화든 너무 기초가 부실하다. 기초**, 순수**를 해도, 호의호식은 아닐지라도 밥걱정은 안해도 되는 나라.

진호형이 농반 진반으로 말한적이 있다. 한강 밤섬에 오페라 하우스를 만들면  뭐하냐구, 연주할 사람들이 없는데. 내생각엔 그것도 유럽이나 미국에서 수입할 것 같다.

 

모던 타임즈 작가, 홍승현/박태용

 

익대학교 산업미술대학원 사진디자인학과를 졸업한 홍승현 사진작가는 현대(모던 타임즈)를 움직이게 하는 다양한 원리와 제도들에 의해 인간성이 물성화되고 개성이 사라지고 있는 현상을 지적하고 질문을 던지는작품을 구현하고 있다. 특히 두 개의 흑백 사진을 병렬로 전시하면서 작가는 두 이미지의 유사성을 찾게 하는데, 단순한 두 이미지가 병치되어 파생시키는또 다른 이미지는 관객들에게 코믹하면서도 냉정한 반성과 질문을 던지고, 때로는 심원한 여운을 남긴다.

 

2007년 갤러리 선 컨템포러리에서 전시된[모던 타임즈]는 홍승현 작가가 구현하고픈 세계를 보여준 첫 작품들이다.

그가 말하는 모던 타임즈는 예술사에서 구분하는 디테일한 접근이 아니라 단순한 요즘, 우리가 살아가는 현대를 지칭하는 말이다. 마치 어항 안에 물과 물고기가 서로의 존재를 설명해주는 것처럼,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동시대의 일상 이야기가 바로 작품의 모티브가 된다. 그러나 챨리 채플린의 영화가 연상되는 것처럼 그의 [모던 타임즈]도 흑백이며, 사회에 대한 적당한 냉소와코믹한 이미지가 병치된다. 아무런 관련이 없어 보이는 두 개의 이질적인 소재들을 묶어 한 쌍의 사진으로 표현하는 작품들이다.

 

이것은 관객으로 하여금일상 속에서 무심코 지나쳤던 소재를 담은 한 쌍의 두 사진을 비교하게 만들며 서로간의 이미지 충동을 일으키고 불연속적인 시각적 경험과 동시에 작가는구조적 기능성과 현대 자본주의 및 자유주의의 단점을 말하고자한다.

현대라고 불리는 테크놀로지의 유토피아 안에서 사람들은 과연 인간답게 잘 살고있는가? 아니면 빈틈없는 기능성으로 통제되는 획일적 환경 속에서 맹목적으로 이끌려가는 존재들인가? 현대라는 이름의 가면을 벗겨내는 그의 사진들은 이러한 냉소적 질문을 회색빛 기계 같은 이미지로 던지고 있다.

 

2008년 갤러리보다의 젊은 작가 전시지원 프로그램에 선정된 홍승현 작가는 [모던 타임즈 II]를 자신의 테마 두 번째로 전시했다.

첫 전시에서 보여준 전통적 사진기법으로 다 표현하지 못한, 현실에는 없는 그의 독특한 상상력을 표현할 수 있는 합성사진으로 나타내면서, 그는 현대사회를더 차가운 이미지로 표현한다. 현대(모던타임즈)를 가득 메우고 있는 다양한 원리와 제도들(대표적으로 자본주의와 자유주의)이 우리의 일상을 그것들의 원리대로 디자인해 나가고 있다는 것을 환기시킨다. 그의 작품 속에서 삶의 공간은 기계적으로 분할되고, 일상의 움직임이 경제적으로 조직되고, 현대의삶 자체가 자본주의 시스템 속으로 함몰되어 기계나 물건들과 연관되어, 독특하고 재기발랄한 패턴으로 표현된다.

 

버스 손잡이를 잡고 죽 늘어선 사람들은마치 힘없이 널려있는 빨래에 비유된다. 또 공중소변기에 일렬로 나란히 서있는 남자들은 길게 정렬된 수도꼭지로, 지하철 무빙워크 위의 사람들은 컨베이어벨트 위를 지나가는 물건들로 연결된다. 현대문명에 짓눌려 인간성을 상실한 개개인들의 개성이 사라진 조각들로 오버랩 되며, 익숙해 있던 것들에 대한 거리두기, 또한 그 익숙함에 길들여져 있는 우리 자신에 대한 반성을 요하는 것이 바로 그의 작품이다. 

 

이러한 반성과 거리두기는 올해 갤러리 룩스에서 개인전시한[사디즘]을 통해 또 다른 방식으로 표현된다.

[모던 타임즈]가 인간과 사회의 거리두기였다면, [사디즘]은 인간의 신체에 대한 기계적 패턴 인식에대한 작품으로 일관성 있는 홍승현의 작품 세계를 드러낸다.

의도적으로 관계성을 교차시키거나 아예 끊어버리는 것은, 흔히 예술작품에서 볼 수 있는 낯설게 하기나 새롭게 보기 등의 시각장치가 된다.이런 입장에서 작가는 사디스트의 행동에서 낯설게 하기의 패턴을 포착하여, 예술가와 사디스트의 차이란 다르게보기의 결과가 미적인 행위인가, 아니면 폭력적인 행위인가의

차이라고 생각했다.

 

사디스트는 폭력적 성의 형태로, 폭력을 가하면서 성적 흥분이나 만족을느낀다. 그들의 심리적 근저에는 부드러운 대상과 감성으로 세상을 대하지 않고, 사람을 인격적으로 대하지 않고 사물화해서 폭력을 가하는 것이다. 그 과정 속에서 작가는 사디스트들이 어떤 형태로 사람의 신체를 사물로 여기는 것인지를 구현해 냈다. 신체모양과 사물의 모양이나 기능을 하나의 패턴으로 인식하고 하나의 프레임 속에 그려내면서 다양한 상상을 이끌어 낸다. 즉, 사물의 외형에서 조금 단순히 디자인적인 외형이 아니라, 사물이 가지는외형을 통해 목적, 기능, 그리고 다양한 정보를 병치시키면서 사디스트들의 행위에 숨겨진 이면을 찾는 방법이다.

 

그런 입장에서 볼 때 남자의 성기는금속 재질의 수도꼭지, 여자의 가슴은 아기들이 먹는 젖꼭지 우유병, 가슴을 꼬집으면 포크로 고기를 집는 것 같다. 감성의 노숙자인 그들에게 연민을 느낀다는 그의 사진들을 통해 인간의 신체와 인격에 대한 미적으로 새롭게 접근해 볼 수 있는 그림들이다.

 

안셀 아담스의 사진을 보고, 흑백사진에 매료된 홍승현은 작가마다 다른 독특한 블랙을 표현하는 것을 보면서, 어떠한 블랙의 톤을 갖느냐가 사진 전체를 결정한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한다. 그래서 그는 자신만의 톤을 구사하려고 보다 깊게, 보다 무겁게, 그리고 보다 단순하게 접근하면서 관객에게 상상의 여지를 남겨둔다. 그런 단순함은 두 사진의 병치로 인해 쉽게 A는 B와 유사하다라는 언어적 수사로 전환되는데, 이런 간결함과 뚜렷한 메시지는 문예창작을 전공했던 그의 이력에서 온 것으로보인다.

 

그 모든 과정이 세상에 있는 그대로의 투영과 반영이 아닌, 작가 자신이 바라보고 경험한 이미지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표현하기 때문에 그의 말처럼 그의 작품들은 디지털 페인팅이라 할 수 있다. 머리 속에 뚜렷이 구현된 이미지를 촬영하는 것에는 많은 제약이 따르기 때문에 [모던 타임즈II]는 합성사진이 된 것이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그는 앞으로도 [모던 타임즈] 시리즈를 제작할 것이고 내년 즈음에 [모던 타임즈Ⅲ]를 준비 중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