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 Hong   WORKS. EXHIBITION VIEW. ARCHIVE. EXHIBITION. CV. CONTACT. TEXTS IN KOREAN.

 

 

작가노트 /

모던타임즈 2 / 작가노트.

사디즘 / 작가노트.

모던타임즈 3 / 작가노트.

점과 점들 / 작가노트.

모던타임즈 4 / 작가노트.

키쓰하기 좋은 곳 / 작가노트

포토그라픽 룩 1 / 작가노트.

포토그라픽 룩 2 / 작가노트.

리크스 / 작가노트.

포토그라픽 룩 3 / 작가노트

 

그 외 /

나에게 사진은 어떠한 의미인가.

모던타임즈 1 / 전시서문.

모던타임즈 3 / 전시서문.

로스트 서머 (김진호 작가) 전시서문.

아파트먼트 (김규식 작가 ) 전시서문.

신이 내리다 (김규식 작가) 전시서문.

복제의 즐거움(김규식 작가) 전시서문.

형, 또 다름 형 (이은종 작가) 전시서문.

인상주의와 포토샵.

인상주의 화가 3인의 시선.

노출과 존 시스템.

고종석 글 중에서.

어머니를 기억하며.

먼꿈.

디자인 서울.

내 친구들과 나티.

메릴 스트립과 수애.

조카 은영에게.

창훈형 홈페이지 중에서.

내가 좋아하는 시 한편.

이방인의 방/김용민.

흑백을 묻다/김현호.

모던타임즈 작가 현홍/ 박대용.

작업을 한다은 것은.

텔 미 유어 스토리.

더텍사스프로젝트 전시서문.

봄.

89학번.

책을 읽는다는 것은.

언젠가 닥칠 일.

현실을 향한 고요한 리듬 (갤러리 도스 김미향)

 

우리 삶에는 말로 표현될 수 없는 것들이 많이 있다. 그것은 시로, 음악으로, 그리고 이미지로 대체되기도 한다. 현대에 이르러 이미지는 일종의 잠재적인 언어로써 장면의 정확한 재현보다는 그것으로부터 발산되는 정서에 집중된다. 그런 의미에서 이미지는 매우 복합적인 명상과도 같다. 현홍에게 사진이란 존재의 본질을 확인하고 인식하는 과정이다. 그는 사물에 대한 지속적인 관찰과 사유를 통해 현재와 나의 관계를 재정립한다. ‘모던 타임즈 3’은 ‘모던타임즈 1, 2’와는 다르게 ‘우울한 리듬’이라는 부제로 한 장의 사진 안에 현실을 함축하려는 강한 상징성을 내포하고자 한다.

 

작가가 포착한 이미지는 현실 그 자체이다. 인공적으로 생산된 제품을 현대성을 잘 반영하는 사물들로 여기고 주된 표현대상으로 삼는다. 사진에서의 사물은 작가의 생각이나 느낌을 전달하고 있는 하나의 상징으로써 등장하므로 그 자체의 존재감보다는 새로운 의미가 더 부각된다. 작가는 사진을 해체하여 대상을 본래 일상의 쓰임새에서 벗어나게 하고 자율적인 이미지로 전환시킨다. 그리고 어두운 낯선 공간에 반복적으로 재배열함으로써 현실의 색다른 경험을 우리에게 전달해준다. 이것은 무엇 그 이상이다. 즉, 대상을 이루고 있는 물질 이상의 완전히 추상적인 언어인 것이다. 그의 사진이 눈으로 분명하게 알 수 있는 확실한 이미지를 전달하면서도 관람자에게 어떠한 의문을 제기한다는 점은 흥미로운 일이다. 또한 대상의 형태와 연관되는 보통 명사로 이루어진 작품제목은 대상이 담고 있는 내용적인 측면을 부각시키는 동시에 간결함을 추구하는 작가 고유의 감각이 잘 드러나고 있다.

     

그의 단편적인 이미지는 형태의 단순함뿐만 아니라 흑과 백이라는 극단적 명암관계에서도 비롯된다. 모던한 이미지를 대표하는 무채색 계열과 강한 명도대비는 차가운 도시적 이미지를 담아낸다. 디테일 없이 검정색 물감을 두껍게 칠 한 것 같은 어두움은 답답하기는커녕 청량해 보인다. 불 꺼진 무대와 같은 비현실적인 배경으로 인해 사물의 이미지들은 표면을 떠다니며 우리를 조용히 응시한다. 이미지에서 느낄 수 있는 것은 사물의 기능이나 형태보다는 단조로운 반복에서 느껴지는 우울한 표정이다. 흰색이 시각으로 볼 수 있는 사물을 의미한다면 강한 검정은 시각으로 확인 될 수 없는 내면을 드러낸다. 이처럼 여백과도 같이 사유를 담은 검정은 그의 사진을 더욱 추상처럼 읽히게 하는 역할을 한다. ‘모던타임즈 3’에서 현홍은 사진이라는 매체가 보여줄 수 있는 그만의 우울한 리듬으로 현실을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철저하게 상징한다.

 

마치 한 구절의 시처럼 한 장의 사진에 결정적인 완성미를 주기 위해 작가는 깊은 사유와 고된 작업의 과정을 거친다. 하지만 결과물에 대해서 그는 애써 설명하려고 하지 않는다. 그 의미를 언어로 설명하면 사족이 될 수 있음을 알기에 미완성의 현실로 남겨두고자 한다. 이미지의 경계에서는 의사소통의 명확한 일치점을 찾기는 어렵다는 점을 작가는 이미 전제하고 있다. 사진 한 장의 무게는 대부분의 사물보다 가볍다. 하지만 단순하게 보이는 이미지 안에는 많은 것을 함축하고 있다는 점에서 작가의 작업은 무한한 가변성을 지닌다. 무딘 의미 안에서 어떤 것은 선택하고 어떤 것은 무시할 것인지는 온전히 보는 이에게 있으며, 여기에는 진지한 응시가 필요할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