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un Hong   WORKS. EXHIBITION VIEW. ARCHIVE. EXHIBITION. CV. CONTACT. TEXTS IN KOREAN.

 

 

작가노트 /

모던타임즈 2 / 작가노트.

사디즘 / 작가노트.

모던타임즈 3 / 작가노트.

점과 점들 / 작가노트.

모던타임즈 4 / 작가노트.

키쓰하기 좋은 곳 / 작가노트

포토그라픽 룩 1 / 작가노트.

포토그라픽 룩 2 / 작가노트.

리크스 / 작가노트.

포토그라픽 룩 3 / 작가노트

 

그 외 /

나에게 사진은 어떠한 의미인가.

모던타임즈 1 / 전시서문.

모던타임즈 3 / 전시서문.

로스트 서머 (김진호 작가) 전시서문.

아파트먼트 (김규식 작가 ) 전시서문.

신이 내리다 (김규식 작가) 전시서문.

복제의 즐거움(김규식 작가) 전시서문.

형, 또 다름 형 (이은종 작가) 전시서문.

인상주의와 포토샵.

인상주의 화가 3인의 시선.

노출과 존 시스템.

고종석 글 중에서.

어머니를 기억하며.

먼꿈.

디자인 서울.

내 친구들과 나티.

메릴 스트립과 수애.

조카 은영에게.

창훈형 홈페이지 중에서.

내가 좋아하는 시 한편.

이방인의 방/김용민.

흑백을 묻다/김현호.

모던타임즈 작가 현홍/ 박대용.

작업을 한다은 것은.

텔 미 유어 스토리.

더텍사스프로젝트 전시서문.

봄.

89학번.

책을 읽는다는 것은.

언젠가 닥칠 일.

책을 읽는다는 것은 고독한 일이다. 자기 혼자 하는 일이고, 자기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하다.

우리 안엔 두 개의 나가 있다. 나와 그것을 바라보는 나. 고독은 그 두 개의 나 사이의 양적, 질적인 균형을 만들어 가는 과정이다. 그리고 독서는 그 균형을 가능하게 해주는 몇 안되는  행위 중 하나이다. 아무리 즐겁고 행복한 책읽기라도, 그 고독안에서의 자기 향유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그 다음으로 독서는 자기 언어와 책의 언어 사이의 끊임없는 싸움이다. 이미 내가 습득하고 있을 그 언어와 책에 인쇄되어 있는 그 언어 사이엔 의미적 어떠한 간극이나 공간이 있기 마련이어서, 알게 모르게 계속적인 갈등의 불꽃이 튀기 시작한다. 책을 이해했다는 것은 그 간극을 새로운 언어로 메꾸었다는 것이고, 그래서 발견했다는 것이고, 책의 언어와 지혜롭게 타협했다는 것이다. 책은 인간을 그렇게 성장시킨다.

책을 덮었을 때 비로소 우리는 한차례 더 그 고독에서 깨어나는 것이고, 발견한 새로운 언어와 함께 다시 새로운 고독으로 들어갈 준비를 하는 것이다.

.